| | | | | 멤버스
ㆍ관련법규 ㆍ올바로시스템(작성메뉴얼) ㆍ질문 및 답변
> 고객센터 >
 
  폐기물 수집·운반차량, 먼지와 악취 사라진다!
  글쓴이 : 한강건설환경     날짜 : 16-02-02 17:03     조회 : 1718    
폐기물 수집·운반차량, 먼지와 악취 사라진다!
도심 미관을 해치고 각종 사고를 유발했던 폐기물 수집·운반차량의 과다적재나 악취 누출 등의 문제점이 차량 선진화를 통해 본격적으로 개선된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14일 대전광역시 서구 시청 대강당에서 전국 지자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대행업체 등을 대상으로 '폐기물 수집·운반차량 선진화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지난해 12월에 공모한 폐기물차량의 선진화에 대한 국민들의 아이디어에 대해 시상식이 함께 열린다. 폐기물차량의 선진화에 대한 아이디어는 자동차 특장업체, 폐기물처리업체, 지자체, 대학생 등 여러 분야에서 응모했다.
응모 결과, 최우수상은 (주)에이엠특장에서 제출한 '적재함 후방 밀폐형도어 및 안전시스템'으로 선정됐다.
이 아이디어는 폐기물 차량의 외관에 보강재가 없는 평면 라운드 판넬을 설치하여 지자체마다 고유 디자인을 쉽게 도색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적재함에서 폐기물이 떨어지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후방을 밀폐시킨다는 점이 돋보였다.
또한, 운전원과 수거원 사이의 안전과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운전석과 차량 후방에 통신시스템(스피커폰)을 설치하고, 적재함의 회전장치에 수거원의 손이 끼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손목시계형식의 발신장치를 부착하도록 했다.
우수상은 고흥군청에서 제출한 '쓰레기 분리수거 차량'과 (주)티에스케이워터의 '대형폐기물 수거차량 적재함 리프트 장치'가 선정됐다.
'쓰레기 분리수거 차량'은 폐기물 발생량이 적은 농어촌복합도시에 최적화하여 생활폐기물, 음식물, 재활용품 등을 차량 1대로 수집할 수 있도록 했다. '대형폐기물 수거차량 적재함 리프트 장치'는 대형폐기물을 소형트럭으로 수거한 후 대형암롤트럭에 옮겨 실을 때의 불편함을 해소한 점이 돋보였다.
이 밖에 정우중공업의 '이젝터 시스템을 이용한 폐기물 하역방식', 한라대학교 김성진 학생의 '에어컴프레셔를 이용한 음식물 수거통 세척'이 각각 장려상을 받는다.
환경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폐기물 수집·운반차량 선진화 정책과 함께 차량 밀폐화 기준 및 덮게 재질 방안, 전국 지자체 보급계획 등을 소개한다.
환경부에서는 폐기물 수집·운반차량의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밀폐함 덮개 설치 등 관련 규정을 2014년 12월에 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건설폐기물은 2016년 7월부터 적재함 상부를 금속 또는 이에 준하는 재질로 덮개를 설치해야 하며 생활폐기물, 음식물폐기물, 사업장폐기물 등은 2017년 1월부터 원칙적으로 밀폐형 차량으로 수집 운반해야 한다.